:: [농촌에서 보내는 알찬 하루] 충남 논산 덕바위 마을

도시와 농촌의 유쾌한 동행


 해피버스데이♥2016
2016.7.15 (금)
16번째 여정, 충남 논산 덕바위마을

 

오늘은 해피 BUS가 충남 논산에 있는 덕바위마을을 찾았습니다.
HAPPY BUS
DAY 티셔츠를 입고,
오늘의 여정, 시작해볼까요?


 

덕바위 마을, 한밭관광농원으로 해피해피, 고고씽!

-

덕바위 마을은 이런 곳이에요.

 

 

덕바위 마을의 사무장님이 오셔서 인삿말 해주셨습니다.


"저희 논산 덕바위마을은 계룡산 끝자락에
산과 들이 조화로운 아름다운 농촌마을입니다.
아이들이 안전하게 마음껏 뛰어놀며
체험학습을 할 수 있는 넓은 잔디밭과 다목적생태습지,
농촌체험에 아동미술을 접목한 농촌미술, 요리교실 등
다양한 체험과 소풍이 가능한 체험마을입니다."

 

 

 

넓은 덕바위마을의 안내도입니다. 
사무장님의 말씀처럼 정말 여러가지 활동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.


-

조용한 농촌 마을에 우리가 왔다!

 

 

농촌 마을을 한 바퀴 돌며, 맑은 공기를 한번 들이마셔 볼까요?
"하~암~"
도시에서는 맡을 수 없는 청정한 공기 덕분에
마음까지 정화되는 느낌이에요. 

 

귀여운 내 동생 손 잡고 걸어볼까요?
"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, 머리가 하늘까지 닿겠네~"

 

 

 

"할아버지, 빨리 가요!!"

 

 

 

"이것 봐, 잎사귀가 이렇게 커!"

 

 

시골 길, 맑은 공기에서 마음껏 뛸 수 있어서 행복해요.
"누가 더 잘 뛰나 시합하자! 하나, 둘..."

 

 

옥수수 따러 가는 길이에요.
줄로 서서 사무장님을 따라 갔답니다.

 

-

 

 

맛있는 옥수수 직접 따기

 

넓은 옥수수 밭에서 옥수수는 마음껏 딸 수 있어요.
꼭꼭 숨어라, 옥수수 수염 보일라~

 

 

"모두 제가 딴 거예요. 제~일 큰 거로 땄어요!"

 

 

"옥수수 직접 만져보니 정말 재미있어요.

근데 이파리가 까끌까끌 해요."

 

 

"짜잔! 저희도 옥수수 따는 중이에요.

 많이 따서 엄마 갖다드릴 거예요."

 

 

 

"저도 이만큼 땄어요. 선생님이 말씀해주신 대로 하니까 잘 따져요. "

 


옥수수는 무거우니까 트럭으로 이동했어요.

기 명찰을 넣어두면 누구 것인지 쉽게 알 수 있겠죠?

집에 돌아가는 길, 이렇게 옥수수 한 아름씩 가지고 가면

기분이 정말 좋겠죠?

 

 

"옥수수가 나무에 붙어 있는 게 정말 신기했어요.
집에 가서 아빠랑 같이 먹고 싶어요."

 

"선생님, 이거 옥수수 집에 가져갈 수 있는 거죠?"
"그럼~"
"제가 옥수수를 정말 좋아하거든요!"

-

미꾸라지의 수염은 몇 개?

파란 하늘, 푸르른 들판, 흙 그리고 너와 나.

 

미꾸라지 잡기 체험장이에요.
탁 트인 자연 경관과 오늘 따라 더 예뻐보이는 하늘.
신이 주신 최고의 선물은 자연 같아요.

 

 

"너희 미꾸라지 수염이 몇 개인지 아니?"
"아니요"
"만져본 적 있니?"
"아니요" 
"바로 앞 냇가에 미꾸라지가 많이 있어!
직접 잡아서 몇 개인지 알아볼까?"
"네!"

 

미꾸라지는 잘 숨기 때문에 구석구석 잘 살펴봐야 해요.

 

 

"미꾸라지 여기 있다~~"

 

 

"우와, 미꾸라지가 이렇게 생겼구나!"

 

 

 

"저도 잡았어요. 저 구석에 있는 걸 확 잡았어요!"

 

 

엄마도 함께 해요!

 

 

"아빠, 미꾸라지 수염이 몇 개야?"

 

 

"이게 미꾸라지야."

 

 

 

"친구 따라 온 건데, 여기에서 미꾸라지를 잡을 줄은 몰랐어요.
손으로 잡아보니 미끈미끈 하고 이상해요.
그래서 이름이 미꾸라지겠죠?"

 

 

"수염이 자, 하나 둘 셋....
미꾸라지는 수염이 8개예요."

 

 

"제가 가장 많이 잡았어요.
집에 가서 키워도 돼요?"

-

더위! 비켜~

 

 

 

덕바위 마을이 특별한 이유.
큰 수영장이 있기 때문이에요.
무더운 날씨에 농촌체험으로 지친 우리 아이들,
시원한 물놀이로 시원하게 날려버렸어요!

 

 

"우리 손녀 딸 수영복 입으니 더 예쁘네요."
"할머니, 물에서 같이 놀아요~"

 

 

선생님이 함께 놀아주셨어요. 

 

 

"얍, 내 공격을 받아라!"

 

 

"으~~~ 시원해요"

 

-

참가자 인터뷰

 

 

아빠와 함께 참여한 두 아이.
"아이들과 함께 놀 수 있는 시간이 별로 없는데,
아빠와 함께 체험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 신청했습니다.
오늘 와서 농촌 체험도 하고, 물놀이도 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.
저학년 자녀를 둔 친구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습니다."

 

 

 

아버지, 어머니, 딸과 함께 3대가 참여한 가족.
"부모님에게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드리고 싶어서 함께 나왔습니다.
그리고 제가 아직 공부 중이라 평소에 딸이랑 못놀아주는데,
이렇게 와서 정말 행복합니다."

 

-

하루를 마무리 하며..

 

 

 

오늘 하루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준
덕바위 마을에 감사 인사를 적고 있어요.

 

 

"농촌체험 하나로 여러 가지 체험을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.
미꾸라지, 옥수수, 물놀이 등을 체험이 재미있었어요.
힘들었지만 좋은 추억 만들 수 있어 감사합니다.
농촌체험 최고!"

 

 

활동 사진을 페이스북에 올리면 포토제닉 상을 받을 수 있어요.
그리고 체험자 중 두 분을 선정해 블로그 홍보를 부탁드리며,
마을 특산품을 선물로 드립니다.

 

 

"오늘 하루 여러분과 함께여서 저 또한 정말 행복했습니다.
다음에 또 오세요. 더 좋은 서비스로 보답할 것을 약속드립니다."

 

 

 

붕붕붕=333 해피버스데이 타고 농촌 체험 함께 가요 ^^

Posted by 사무국 02-577-3856 해피버스데이

댓글을 달아 주세요